경제

김총리 "코로나 신규 확진자 7천명 넘어"…첫 7천명대 기록

김호정 기자

tbs5327@tbs.seoul.kr

2021-12-08 08:33

좋아요버튼

김부겸 국무총리는 "지난주 하루 신규 확진자가 5천명을 넘어선 데 이어 오늘은 7천명을 돌파했다"고 밝혔습니다.

일일 확진자가 7천명대를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김 총리는 오늘(8일) 경기도청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이같이 말하며"매서운 확산세의 여파로 의료대응 여력이 빠르게 소진되고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김 총리는 "행정지원 인력을 확대 투입하고 관리의료기관도 의원급까지 확대하는 등 재택치료 지원체계를 한층 보강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내년 초부터는 먹는 치료제를 고위험 재택치료자에도 처방하는 등 의료서비스를 보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김 총리는 "가족 등 공동격리자의 관리 기간을 10일에서 7일로 단축해 재택치료의 불편과 부담을 최대한 해소할 것"이라며 "가구원 수에 비례해 생활지원금을 추가로 지급할 예정"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제공 tbs3@naver.com copyrightⓒ tbs.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좋아요버튼 카카오톡 페이스북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