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

경사로 주차중 `P단` 해제…아이오닉5 등 현대차 5만8천대 리콜

장행석 기자

rocknr@tbs.seoul.kr

2022-05-19 09:14

9

아이오닉5 등 현대자동차‧기아의 전기차 5만 8,000여 대가 경사로에 주차했을 때 주차모드 `P단`이 풀릴 수 있는 결함으로 리콜됩니다.

국토교통부는 현대차, 기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포르쉐코리아, 폭스바겐그룹코리아,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에서 제작 또는 수입·판매한 48개 차종 6만 4,754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를 한다고 19일 밝혔습니다.

현대차·기아에서 제작·판매한 아이오닉5, EV6, GV60 등 5개 전기차종 5만 8,397대는 전자식 변속제어장치 소프트웨어 오류로 경사로 주차 중 주차모드(P단)가 해제될 가능성이 확인됐습니다.

아이오닉5<출처=현대자동차 홈페이지>

벤츠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ML 280 CDI 4MATIC 등 21개 차종 2,043대는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이 발견됐습니다.

브레이크 진공펌프 덮개 접합부의 밀봉이 불량해 접합부가 부식되고, 이로 인한 진공압 누출로 제동 능력이 기준에 미달했습니다.

GLE 300 d 4MATIC 등 2개 차종 1,058대는 후방 전기신호 제어장치 내 회로 기판의 조립 불량으로 후진에서 전진으로 변속되더라도 좌측 후퇴등이 계속 점등되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GLE 450 4MATIC 등 9개 차종 1,196대는 48V 배터리 접지 연결 볼트의 체결 불량으로 높은 전류가 흐를 경우 접지 연결부의 온도가 상승하며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발견됐습니다.

GLC 300 e 4MATIC Coupe 등 7개 차종 28대는 전조등 연결 커넥터의 습기 차단 마개가 제대로 장착되지 않은 결함이 확인됐습니다.

포르쉐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타이칸 981대(판매이전 포함)는 앞 좌석 하부 전기 배선의 배치 불량으로 좌석 조정 및 사이드 에어백이 작동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습니다.

폭스바겐그룹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A6 45 TFSI 등 2개 차종 820대(판매이전 포함)는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의 소프트웨어 설정 오류로 후진 때 후방카메라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사항이 드러났습니다.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레인저 231대는 계기판 소프트웨어 오류로 주행 중 뒷좌석 안전띠 미착용 시 경고음 작동 시간을 충족하지 못했습니다.

국토부는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에 대해서는 추후 시정률 등을 고려해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입니다.

이번 리콜 대상 차량은 각 제작·판매사의 공식 서비스센터 등에서 무상으로 수리 또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받을 수 있습니다.

제작사는 소유자에게 우편과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로 시정 방법 등을 알리게 됩니다.

리콜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자비로 수리한 경우 제작사에 비용 보상을 신청할 수 있습니다.

리콜과 관련한 자세한 정보는 자동차리콜센터(www.car.go.kr, ☎ 080-357-2500)에서 확인하면 됩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제공 tbs3@naver.com copyrightⓒ tbs.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9 카카오톡 페이스북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