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

귀경길 정체 정오쯤 시작돼 오후 3~4시 절정

이은성 기자

lstar00@tbs.seoul.kr

2023-10-02 07:05

12

[귀경길로 붐비는 고속도로 <사진=연합뉴스>]  

추석 연휴 닷새째인 오늘(2일) 귀경길 정체는 오후 3~4시 사이 가장 심할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도로공사는 귀경길 정체가 정오무렵 시작돼 오후 3~4시에 절정에 달했다 밤 10시 이후에 해소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귀성 방향 차량 흐름은 비교적 원활할 전망입니다.

오전 8시 기준 서울까지 요금소 기준으로 부산에서는 4시간 30분, 광주에서는 3시간 20분, 대전에서는 1시간 32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오늘 하루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52만 대가, 수도권에서 지방으로는 36만 대가량이 이동하는 등 전국적으로 484만 대 정도가 이동할 전망입니다.

추석 연휴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는 오늘 0시부로 종료되면서 평소처럼 통행료를 내야 합니다.

또 새벽 1시까지 4시간 연장 운영되던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도 기존처럼 밤 9시까지만 운영됩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제공 tbs3@naver.com copyrightⓒ tbs.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12 카카오톡 페이스북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