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양평 '윤석열 처가' 개발 특혜 의혹 경기남부청이 수사

유민호 기자

mino@tbs.seoul.kr

2021-12-08 17:58

좋아요버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처가 회사의 경기도 양평 공흥지구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지역경찰서가 아닌 상급 기관인 지방경찰청에서 수사합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양평경찰서가 해오던 이 사건 수사를 경기남부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에서 넘겨받아 진행한다고 밝혔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사안이 중대하고 수사인력 동원 여력 등 여러 사안을 고려했을 때 경기남부청에서 수사하는 게 적절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공흥지구 개발사업은 양평군 공흥리 일대 2만2천411㎡에 LH가 국민임대주택을 지으려다가 2011년 7월 사업을 포기한 뒤 민영개발로 변경됐습니다.

양평군은 사업 준공 승인 9일 전인 2016년 6월 사업 시행자이자 윤 후보의 장모 가족회사인 ES&D가 연장 신청을 하지 않았는데도 사업 실시계획 인가 기간 만료일을 2014년 11월에서 2016년 7월로 변경 고시했습니다.

또 2016년 11월 당시 ESI&D에 공흥지구 개발부담금으로 17억4천800만 원을 부과할 예정이었는데 이듬해 최종 부과액을 0원으로 결정해 사실상 면제했다가 지난달 뒤늦게 1억8천700만 원을 정정 부과했습니다.

이에 여당을 중심으로 특혜 의혹이 불거졌고 한 시민단체의 고발로 인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제공 tbs3@naver.com copyrightⓒ tbs.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좋아요버튼 카카오톡 페이스북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