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스포츠

[월드컵] 한국, 밤 10시 가나와 2차전..내일 새벽 1시 브라질-스위스 격돌

김선환 기자

ceraph@tbs.seoul.kr

2022-11-28 15:59

18

카타르월드컵 가나전 앞둔 한국 대표팀의 손흥민과 이강인 <사진=연합뉴스>

한국 축구대표팀이 오늘(28일) 밤 10시 아프리카의 가나와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을 벌입니다.

강호 우루과이와의 1차전을 0대 0 무승부로 비긴 한국 대표팀은 오늘 경기를 이겨야 16강 진출에 유리한 고지에 올라설 수 있습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에서는 한국이 28위, 가나가 61위로, 가나는 카타르 월드컵 본선에 진출한 32개국 중 순위가 가장 낮습니다.

그러나 가나는 조별리그 1차전에서 포르투갈에 2-3으로 패하면서도 끝까지 상대를 위협했고, 한국과의 역대 전적도 3승 3패로 팽팽합니다.

더욱이 한국 대표팀의 공격수 황희찬은 햄스트링 부상 때문에 오늘 2차전도 뛸 수 없고 핵심 수비수 김민재의 출전 여부는 불투명합니다.

같은 조(H)의 포르투갈과 우루과이는 내일(29일) 새벽 4시 경기를 치릅니다.

조별리그 1차전에서 가나를 누른 포르투갈은 우루과이까지 제압하면 16강 티켓을 손에 넣을 수 있습니다.

4년 전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포르투갈을 꺾었던 우루과이는 한국과 마찬가지로 카타르 대회 첫 승 도전에 나섭니다.

이에 앞서 G조의 카메룬과 세르비아는 오늘 오후 7시 물러설 곳 없는 대결을 펼칩니다.

조별리그 1차전에서 나란히 패한 두 팀은 2차전 승리 없이는 16강을 내다보기 어렵습니다.

같은 조(G조)의 브라질과 스위스는 내일 오전 1시
`16강 진출 확정`을 노립니다.

두 팀은 모두 1차전을 이겼으나 브라질은 간판 선수 네이마르와 수비수 다닐루가 부상으로 스위스전에 뛸 수 없게 됐습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제공 tbs3@naver.com copyrightⓒ tbs.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18 카카오톡 페이스북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