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다시듣기
달력
이전 다음

  • 외교부, 화성 화재에 대책 회의…외국인 피해자 지원방안 점검

    외교부는 어제(24일) 20명의 외국인 사망자를 낸 경기 화성시 일차전지 업체인 아리셀 공장 화재와 관련해 대책 회의를 열고 외국인 피해자 지원 방안을 점검했습니다. 강인선 외교부 2차관이 주재한 회의에는 홍석인 재외국민보호·영사 정부대표, 영사안전국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강 차관은 이번 사고로 사망한 외국인 근로자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하는 한편, 외국인 사망자 명단을 확인한 즉시 주한 대사관에 통보하고 사망자 장례절차 및 유가족 지원 등을 위해 주한공관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아울러 입국을 희망하는 외국인 유가족에 대해서는 법무부, 우리 공관과 협조해 최대한 편의를 제공하는 등 지원을 당부했습니다. 경기 화성소방서에 따르면 현재까지 사상자 수는 사망 22명, 중상 2명, 경상 6명이며, 실종자는 1명입니다. 사망자 22명 중 20명은 외국인으로, 중국 국적 18명, 라오스 국적 1명, 미상 1명입니다. 주한중국대사관은 어제 SNS를 통해 즉각 비상체제를 가동하고 영사인력을 현장으로 급파했다고 밝혔습니다. 대사관은 "이번 화재로 희생된 분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하며, 사상자 가족에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희생된 중국인 동포 가족이 뒷수습을 잘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협조하겠다"고 전했습니다.
  • `화성공장 화재` 노동부, 중대재해처벌법 수사전담팀 꾸려

    경기 화성시 일차전지 제조업체에서 난 불로 대규모 인명 피해가 발생하자 고용노동부가 장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산업재해수습본부(중산본)를 꾸리고 사고 경위 파악에 나섰습니다. 중산본은 행정안전부·소방청·환경부 등 관계 기관과 협조해 근로자 수색, 현장 수습, 피해 지원 등을 총괄 지원합니다. 노동부 경기고용노동지청에는 지역산업재해수습본부(지산본)를 설치했습니다. 해당 공장은 산업안전보건법·중대재해 처벌 등에 관한 법률(중대재해처벌법) 적용 사업장인 만큼 관련 법 위반 행위에 대한 수사도 이어집니다. 이를 위해 산업안전보건본부와 경기지청은 수사 전담팀을 구성했습니다. 중대재해처벌법에서는 사망자 1명 이상 또는 동일한 사고로 6개월 이상 치료가 필요한 2명 이상의 부상자 발생, 동일한 유해요인으로 급성중독 등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직업성 질병자가 1년 이내에 3명 이상 발생하면 `중대산업재해`로 봅니다. 이 법은 올해 1월 27일부터 5인 이상∼50인 미만 사업장에도 적용되는 만큼 아리셀 공장도 대상이 된다. 아리셀 공장의 상시 근로자 수는 50명 안팎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정식 노동부 장관은 이번 화재와 관련해 "관계 기관과 협력해 신속히 사고를 수습하고 재해 발생 원인을 최대한 신속하고 엄정하게 수사하라"고 지시했습니다.
  • 윤 대통령, 화성 공장 화재현장 긴급 점검…"재발 방지대책 만전"

    윤석열 대통령은 어제(24일) 경기도 화성시 일차전지 제조공장 화재 현장을 긴급 점검했다고 대통령실이 전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어제 오후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으로부터 1시간가량 화재 경위와 현장 상황을 보고받고 현장 점검을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윤 대통령은 현장 점검에서 "이번 화재의 경우 발화 물질이 비상구 앞쪽에 적재돼 있어 근로자들이 탈출하지 못하고 사망자가 많이 발생했다"고 안타까움을 표했습니다. 이어 "다시는 이러한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유사 업체에 대한 안전 점검과 재발 방지 대책 수립에 만전을 기하라"고 이 장관에게 지시했습니다. 아울러 "이번 화재로 인해 돌아가신 분들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 여러분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습니다.
  • 서울시, 24일 "북한 오물풍선 서울 상공 진입…적재물 낙하 주의"

    북한이 내려보낸 `오물풍선`이 어제(24일) 서울 상공에 진입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서울시는 어제 밤 10시쯤 안전문자를 통해 "북한의 오물풍선이 서울 상공으로 진입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시민들께서는 적재물 낙하에 주의하고, 발견 시 접근하지 말고 군부대(전화 1338)나 경찰에 신고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도 어젯 밤 국방부 출입기자단에 배포한 문자메시지를 통해 "북한이 대남 오물풍선을 또다시 부양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대남 오물 풍선을 살포한 것은 올해 들어 다섯 번째입니다.
  • 국회, 파행 한달만에 정상화…원구성 마무리 수순

    18개 상임위원장 선출을 놓고 파행을 빚은 제22대 국회가 약 한 달 만에 정상화 궤도에 오를 전망입니다. 국민의힘은 오늘(24일) 의원총회를 열어 더불어민주당이 제안한 외교통일·국방·기획재정·정무 등 7개 상임위원장을 수용하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국민의힘의 7개 상임위원장 수용 결정에 따라 이제 원 구성은 마무리 절차만 남겨놓게 됐습니다. 이르면 오는 27일 열리는 본회의에서 여당 몫 7개 상임위원장과 국회부의장을 선출하면 원 구성은 완료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