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BS

전체메뉴

지난해말 가계빚 천700조원대… '빚투'탓에 역대 최대

강경지 기자 201303044@seoul.go.kr ㅣ 기사입력 2021-02-23 15:1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제공 tbs3@naver.com
copyright© tbs.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