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4주간 모임 수도권 6명-비수도권 8명 유력…오늘 최종 발표

조주연 기자

piseek@tbs.seoul.kr

2021-12-03 06:54

좋아요버튼


정부가 `일상회복` 시작 이후 확산하는 코로나19를 통제하기 위해 다음 주부터 4주간 사적모임 인원을 제한할 것으로 보입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어제(2일) 방역전략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방역 강화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수도권에서는 접종을 아예 하지 않았거나 접종을 완료하지 않은 `미접종자` 1명을 포함해 총 6명까지만, 비수도권에서는 미접종자 1명을 포함해 총 8명까지 모일 수 있게 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됐습니다.

또 방역패스 적용 시설도 식당·카페 등으로 확대할 전망입니다.

정부는 미접종자 모임금지, 식당·카페 영업 시간의 밤 10시 제한, 유흥시설 집합금지 등도 논의했지만 일단 보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방역패스를 18세 이하 청소년에게도 적용하는 방안은 내년 2월부터 시행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정부는 최종안을 오늘(3일) 중대본 회의에서 결정한 뒤 오전 11시 브리핑에서 발표합니다.

<사진=연합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제공 tbs3@naver.com copyrightⓒ tbs.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좋아요버튼 카카오톡 페이스북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