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올해 서울 아파트 전세거래 3분의 2가 하락 거래…역전세난 여파

김선환 기자

ceraph@tbs.seoul.kr

2023-03-26 11:03

17

전셋값 약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올해 1·4분기 서울 아파트 전세 거래의 67% 이상이 직전 분기보다 낮은 가격에 계약된 '하락 거래'였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부동산R114가 국토교통부 실거래시스템의 지난해 4분기와 올해 1분기 서울 아파트 순수 전세 거래의 가격을 비교한 결과 조사 대상 5,138건 가운데 67.3%(3,459건)가 종전보다 금액이 내려간 '하락 거래'였습니다.

이는 해당 기간 동일단지, 동일면적에서의 전세(보증부 월세 제외)계약이 1건이라도 체결된 거래의 최고가격을 비교한 것입니다.

최근 전셋값 하락으로 집주인이 세입자에게 보증금 일부를 돌려줘야 하는 역전세난이 지속되는 가운데 특히 신규 입주 단지가 많았던 지역을 중심으로 하락 거래 추세가 뚜렷했습니다.

지난달 말 3,375가구의 '개포자이프레지던스'가 입주한 강남구는 지난해 4분기 대비 올해 1분기 하락 거래 비율이 74.5%로 서울에서 가장 높았습니다.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모습 <사진=연합뉴스>  

또 같은 기간 목동을 중심으로 재건축이 본격화된 양천구의 하락거래가 73.9%로 두번째로 높았고, 역시 지난달 1,772가구 규모의 흑석리버파크자이의 입주가 시작된 동작구가 71.9%로 그다음 순이었습니다.

성동구(71.4%)와 관악구(71.1%), 동대문구(71.0%), 용산구(70.1%) 등도 하락 거래가 70%를 넘었습니다.

반면 강북구와 종로구는 하락거래가 각각 51.3%, 52%로 상대적으로 적었습니다.

금액대별로는 고가 전세 거래가 줄고, 저가 전세 거래는 늘었습니다.

올해 서울 아파트 1분기 전세 거래 2만 9,668건 가운데 보증금 4억원 이하 거래 비중은 45.5%로 직전 4분기(37.7%)에 비해 7.8%포인트 증가했습니다.

이에 비해 6억원 초과 ∼ 9억원 이하 중고가 아파트 전세 거래는 지난해 4분기 21%에서 올해 1분기 16.7%로 4.3%포인트, 9억원 초과 고가 아파트는 10.2%에서 6%로 4.2%포인트 각각 감소했습니다.

지난해보다 올해 전셋값이 하락한 데다, 고금리 여파로 대출 부담이 적은 저가 아파트 거래가 많아진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같은 '역전세난' 여파로 계약갱신청구권 비중은 2020년 8월 도입 이래 최저를 기록했습니다.

올해 1분기 서울 아파트 전월세 갱신거래(1만 4,082건) 가운데 갱신청구권을 사용한 거래는 33.4%(4,704건)로 2020년 8월 계약갱신청구권 도입 이래 분기 최저를 기록했습니다.

부동산R114 여경희 수석연구원은 "전셋값 하락으로 역전세난이 심화하면서 `귀하신 몸`이 된 세입자들이 굳이 갱신권을 쓰지 않고도 2년 전보다 전셋값을 낮춰 계약을 진행한 영향"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제공 tbs3@naver.com copyrightⓒ tbs.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17 카카오톡 페이스북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