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

[인싸_리서치] 펭귄도 운다…남극 해빙 면적 '역대 최소'

조주연 기자

piseek@tbs.seoul.kr

2023-10-06 13:50

56

 
녹아서 작아진 얼음덩어리 위에서 어쩔 줄 몰라 하는 북극곰.

기후 위기를 이야기할 때 자주 보는 장면이죠.

하지만 이제 북극곰만의 문제가 아닙니다.

북극에 비해 지구 가열(Global Heating)의 영향을 덜 받는다고 여겨졌던 남극에서도 해빙이 빠르게 줄어들고 있습니다.

미국 국립빙설자료센터(NSIDC) 자료를 보면, 올해(2023년) 남극 해빙 면적은 9월 10일 기준 1,696만㎢입니다.

지난 1979년 위성 관측이 시작된 이래 가장 낮은 수치이죠.

기존 최저치였던 1986년 겨울보다도 약 100만㎢나 적은 것인데요, 한반도 면적의 약 5배가 사라졌다고 보면 됩니다.

남극 해빙이 이렇게 줄어드는 건 남극 생태계와 우리 지구 전체에 치명적인 영향을 줍니다.

해빙은 귀여운 펭귄 등 남극 생물의 거주지인데, 해빙이 없어지면 알을 낳고, 새끼를 키울 곳이 사라지게 되면서 삶을 위협받게 되죠.

또 해빙이 사라져 더 이상 햇빛을 반사하지 못하면, 그만큼의 에너지를 고스란히 남극 바다가 흡수하게 됩니다.

남극 바다를 차갑게 유지할 수 없으면 해수면 온도는 상승하고, 지구 가열은 더 가속할 수밖에 없죠.

특히 남극 해빙이 녹으면 직접적으로 해수면을 상승시키는데, 그러면 해안 지역을 휩쓰는 높은 폭풍 해일이 발생할 가능성도 커집니다.

과학자의 예측을 보면, 서남극 빙상이 사라지면 지구 전체 해수면은 5미터, 규모가 큰 동남극 빙상까지 녹으면 해수면은 50미터가 상승합니다.

미국 국립빙설자료센터 NSIDC는 올해 얼음 상태의 추정 원인, 특징 등을 포함한 분석 결과를 곧 공식적으로 발표할 예정입니다.

현재 기후 상태에 따라 얼음 면적이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습니다만, 남극 해빙에 문제가 생긴 것은 분명하죠.

빙하학자인 영국 엑서터 대학의 마틴 시거트 교수는 "우리가 남극의 '거인'을 깨우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전 세계에 완전한 재앙이 될 '거인'의 움직임, 우리는 어떻게 막을 수 있을까요?

바이라인>
취재 조주연
편집 김은진
그래픽 김지현
자막 강은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제공 tbs3@naver.com copyrightⓒ tbs.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56 카카오톡 페이스북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