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질병청 "코로나19 '경계→주의' 하향 시점, 올해 안에 결정"

이주혜 기자

juhye@tbs.seoul.kr

2023-10-11 16:55

41

질병관리청장 <사진=연합뉴스>


방역 당국이 코로나19 위기단계 하향 시점을 올해 안에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질병관리청은 오늘(11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의 국정감사 업무보고에서 "'경계'인 코로나19 위기단계를 '주의'로 하향하는 시점을 연내 결정할 계획"이라며 "국내외 유행과 대응 수준, 보건소 업무 정상화 필요 정도, 동절기 접종 추진 상황, 위기대응자문위원회와 위기평가회의 등 전문가 자문 내용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정부는 앞서 지난 8월 31일 코로나19의 감염병 등급을 2급에서 4급으로 하향 조정하며 방역완화 2단계 조치를 시행했습니다.

고위험군을 제외한 국민의 검사·치료비 지원을 중단했지만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과 입소형 감염취약시설의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는 유지했고, 위기단계도 '경계'로 유지했습니다.

위기단계가 '주의'로 하향되면 검사비 지원 대상이 더 줄어들고 선별진료소 운영이 종료됩니다.

중앙사고수습본부(복지부)와 방역대책본부(질병청)이 함께 했던 대응체계도 방대본 중심으로 축소됩니다.

질병청은 또 코로나19 백신 피해 보상·지원 제도의 개선을 위해 연구 용역을 진행 중이라고 보고했습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제공 tbs3@naver.com copyrightⓒ tbs.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41 카카오톡 페이스북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