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스포츠

프로야구 SSG, 최초로 '와이어 투 와이어'로 한국시리즈 직행

곽자연 기자

bodokwak@tbs.seoul.kr

2022-10-05 09:14

29

정규리그 시즌을 마무리한 SSG 선수단 <사진=SSG 랜더스/ 연합뉴스>

SSG 랜더스가 프로야구 출범 40주년을 맞은 2022년, 역대 최초로 정규리그 개막일부터 종료일까지 시즌 내내 1위를 질주하며 한국시리즈(KS·7전 4승제)에 직행했습니다.

2위 LG 트윈스가 어제(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홈경기에서 5위 KIA 타이거즈에 3-8로 패하면서 경기가 없던 SSG는 남은 세경기 결과에 관계없이 정규리그 1위를 확정지었습니다.

시즌 141경기를 치러 88승 4무 49패를 거둔 SSG는 정규리그 개막일부터 종료일까지 1위를 한 번도 빼앗기지 않은 것을 의미하는 일명 '와이어 투 와이어'(wire to wire)의 위업을 이룬 KBO리그 최초의 팀이 됐습니다.

SSG는 올해 개막일인 4월 2일 NC 다이노스를 4-0으로 꺾은 뒤 개막 10연승으로 KBO리그 이 부문 타이기록을 작성하며 돌풍을 예고했습니다.

이어 8월 중순까지 압도적인 레이스를 펼치며 1위를 사실상 예약했습니다.

SK 와이번스를 인수해 지난해 간판을 바꾼 SSG는 창단 2년 만에 정규리그 1위를 달성했습니다.

SSG는 3주간 팀을 재정비해 이번 달 말로 예정된 한국시리즈에서 플레이오프 승자와 5번째 우승을 놓고 격돌합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제공 tbs3@naver.com copyrightⓒ tbs.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29 카카오톡 페이스북 링크